>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뉴스플러스   RSS

국민대, 非이공계 신입생들에 ‘프로그래밍’ 교육 시행

국민대학교가 전국대학 중 최초로 비이공계 전교생을 대상으로 한 컴퓨터 프로그래밍 필수 교육 시행에 대해 언론사와 방송국 등 주요 매체에서 주요 기사로 비중 있게 다루어졌다.

국민대 2015학년도 신입생들부터 ‘컴퓨터 프로그래밍 Ⅰ·Ⅱ’ 과목을 1년간 필수로 수강하게 되며, 이번 프로그래밍 과목 개설은 최근 예술과 체육, 경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소프트웨어 기술이 중요해지자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토대가 되는 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어를 이해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유지수 총장의 주도로 이루어졌다.

전반적인 프로그래밍 교육을 주관하고 기획한 이민석 컴퓨터공학부 교수는 “애플, 구글 등을 거론하지 않더라도 소프트웨어는 새로운 가치 창출의 핵심 동력임에는 분명하며, 이번 컴퓨터 프로그래밍 교육을 받은 비이공계 학생들은 인문·사회·산업·예술 등 각자의 다양한 영역에서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다. 소프트웨어를 잘하면 논리적, 절차적인 사고를 잘하게 되고, 능동적으로 공부하는 훈련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 굳이 전문개발자가 되는 게 아니더라도 비이공계 학생들도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통해 머릿속에 있는 생각을 논리적으로, 절차적으로 풀어낼 수 있는 능력을 키울 수 있기 때문에 본인의 꿈을 구체화하고 실현하는데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또한 소프트웨어적 지식은 사용 분야가 무궁무진해 학생들 취업에도 분명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민석 교수는 “수업 중 컴퓨터 프로그래밍과 IT에 특별히 관심을 보이는 20여명의 학생들의 신청을 받아 별도 스터디 그룹을 개설하여 운영 중이며, 이런 활동을 통해 1학년 때 본인의 적성을 발견하고 계발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네이버가 검색, 포털, 게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클라우드(Cloud) 서비스 등 일반 사용자용 소프트웨어 분야의 인재를 양성을 위해 설립한 교육기관인 NHN NEXT에서 학장을 역임했다.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