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뉴스플러스   RSS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맞춤형 도서관 ‘국민대 성곡도서관’

2018년 OAK 리포지터리 신규 보급 기관에 선정
책도 읽고 실습도 하고… 해동 K*reator’s Library 활용도 높아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성곡도서관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맞춤형 도서관으로 부각되고 있다. 국민대 성곡도서관은 지난 4일 국립중앙도서관의 ‘2018 OAK(Open Access Korea) 리포지터리’ 신규 보급 기관으로 선정되었다. OAK 리포지터리는 대학과 연구소 등에서 생산한 디지털 지식정보를 Google 및 Naver 등을 통해 전 세계 이용자들과 자유롭게 공유하고 확산하기 위한 국가적 프로젝트를 뜻한다. 국민대는 이를 통해 관련된 시스템 구축 및 관리자 교육을 무상으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되었다. 

국민대 성곡도서관 관계자는 “향후 포털사이트를 이용해 자료를 검색 할 때 국민대의 자료가 검색될 때 학교명과 UI가 함께 안내되어 학교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게 될 것“ 이라며 ”나아가 국민들의 정보 접근성을 높이고 정보격차를 해소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 편 국민대는 지난 4월 열람실과 휴게실로만 사용되었던 성곡도서관 지하를 전공을 불문하고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실습실과 제작실을 비롯하여 회의실, 스터디룸, 열람실, 카페 등 편하게 쉬면서 공부할 수 있는 신개념 공간인 ‘해동 K*reator’s Library‘로 탈바꿈했다. 인문과 기술·예술 등의 융합지식과 문제해결능력을 갖춘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융·복합형 인재를 양성한다는 취지로, 열람실과 실습실이 한 공간에 있어 교내 구성원들의 이용률이 높다. 

이러한 취지는 수업에서도 적극적으로 실현되고 있다. 국민대 기계공학부 신동훈 교수의 수업 “휴먼테크놀로지문제연구I, II”는 ‘해동 K*reator’s Library‘에서 수업을 진행한다. 학생들은 본인이 제작한 설계 도면을 3D프린팅과 가공머신을 이용해 직접 제작해 볼 수 있고, 전자 회로를 연결하여 가동시킬 수도 있다. 신동훈 교수는 “이공계 학생들이 본인이 그린 설계도를 바탕으로 직접 결과물을 제작할 수 있게 지원해주는 인프라는 국내 대학에서 흔히 찾아볼 수 없는 일”이라며 “해동 K*reator’s Library를 적극 활용하여 학생들의 실무 능력을 키워내는 것이 국민대의 교육철학인 실용주의를 실현해 나가는 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12건

순번 언론사 제목
1 브릿지경제 국민대 성곡도서관,‘ OAK 리포지터리’ 신규 보급 기관 선정
2 브릿지경제 국민대 성곡도서관, '4차 산업혁명 시대' 주춧돌
3 중앙일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맞춤형 도서관 ‘국민대 성곡도서관’
4 메트로신문 국민대 성곡도서관, 'OAK 리포지터리' 신규 보급 기관 선정
5 머니투데이 국민대 성곡도서관, 4차 산업혁명 맞춤형 도서관으로 부각
6 아시아투데이 국민대 성곡도서관, 2018 OAK 리포지터리 신규 보급 기관에 선정
7 에듀동아 ‘국민대 성곡도서관’, 4차 산업혁명시대의 맞춤형 도서관으로!
8 머니투데이 국민대 성곡도서관, OAK 리포지터리 신규 보급기관 선정
9 대학저널 4차 산업혁명 시대 맞춤형 도서관 '국민대 성곡도서관'
10 디지털타임스 국민대, 성곡도서관 2018 OAK 리포지터리 신규 보급 기관에 선정
11 매일일보 국민대 성곡도서관, 4차 산업혁명 시대 맞춤형 도서관으로 '각광'
12 베리타스알파 국민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맞춤형 도서관 탈바꿈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