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뉴스플러스   RSS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학생들, 지역 살리고, 전공 살리고, 기부도 하고

자발적인 재능기부 봉사활동으로 지역사회와의 연계 속에 상생을 추구하는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학생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시각디자인학과 브랜드랩 학생들이 지난 26일(토) 정릉시장 동행 개울장에서 전통시장을 활성화하자는 취지로 직접 디자인한 캐릭터 상품을 판매한 뒤 수익금을 전액 정릉종합사회복지관에 기부하였다.

성북구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시작돼 올해 다섯 해를 맞이한 동행 개울장은 주민과 청년, 상인이 함께하는 정릉시장만의 특별한 장터로서, 정릉시장과 정릉천 일대에서 5월부터 11월까지 월 2회씩 열리고 있다.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브랜드랩 학생들은 개울장에 참여하여 2016년 진행했던 ‘정릉시장 환경개선프로젝트’를 통해 개발된 정릉시장 *지화자도사단 캐릭터를 홍보하고, 이 캐릭터로 제작된 펜과 머그컵, 휴대폰 케이스 등을 현장에서 판매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학생 활동의 가장 큰 특징은 본인의 전공과 연계한 자발적인 활동이었다는 점이다. 학생들은 ‘디자인’ 분야 특화되어 있는 본인의 강점을 살려 자화자도사단 캐릭터 상품 외에도 직접 디자인한 휴대폰 케이스를 함께 판매했다. 또한 부스 한 켠에 지역에 거주하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컬러링·드로잉 등 그림대회를 열고 시상식을 진행하기도 했다. 학생들은 강의실과 실습실에서 배운 지식과 실습내용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다는 사실에 큰 기쁨을 느끼며 즐겁게 활동에 임했다. 판매수익금 전액은 31일(목) 정릉종합사회복지관에 전달되었다. 이 수익금은 정릉천을 살리기 위한 환경 보호 기금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행사에 참여한 탁진주 박사과정생은 “아직 5월이라는게 무색할 정도의 뜨거운 햇살에 지칠법도 했지만, 국민대 학생들이 직접 기획하고 디자인한 상품을 의미있는 곳에 기부하는 것을 아시고 성북구 주민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셔서 예상보다 많은 환경 개선 기금을 마련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 지화자도사단 :  땅에 핀 가장 아름다운 꽃은 사람이라는 뜻의 ‘지화자’와  북한산의 맑은 정기를 받으며 정릉시장을 수호한다는 ‘도사단’이라는 의미를 합성하여 ‘지화자 도사단’ 이라고 이름 지어진 5개의 캐릭터. 2016년 ‘정릉시장 환경개선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장환경을 지키는 수호자’의 캐릭터 형태로 제작되었으며, 국민대가 제작에 참여하였다.

관련기사 06건

순번 언론사 제목
1 아시아투데이 국민대 학생들, 정릉시장서 직접 디자인한 상품 팔고 수익 전액 기부
2 베리타스알파 국민대 학생들, 정릉시장서 직접 디자인한 상품 팔고 수익 전액 기부
3 에듀동아 국민대 학생들, 정릉시장서 직접 디자인한 상품 팔고 수익 전액 기부
4 매일일보 국민대 학생들, 정릉시장서 직접 디자인한 상품 팔고 수익 전액 기부
5 조선일보 국민대 학생들, 전공 살린 ‘재능 기부’로 지역 상생 앞장서
6 대학저널 국민대, 지역경제 살리는 특별한 재능기부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