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뉴스플러스   RSS

3D 프린팅으로 인공장기 모형 제작… 국민대, 바이오 3D 프린팅 경진대회 열어

카테고리

국민대 바이오 3D 프린팅 경진대회 출품작 ‘고뇌하는 뇌’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가 지난 11월 21일 국민대 과학관에서 ‘제1회 바이오 3D 프린팅 경진대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국민대 바이오발효융합학과·LINC+사업단 바이오·헬스케어ICC가 산학협력 가족회사인 ㈜로킷헬스케어(대표 유석환)와 공동으로 진행한 ‘제1회 바이오 3D 프린팅 경진대회’에는 바이오발효융합학과 성문희·박용철·서주현 교수, 공업디자인학과 장중식 교수가 공동으로 지도한 ‘유레카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45명의 학생들이 바이오 3D 프린터(INVIVO)를 활용해 제작한 다양한 인공장기 모형들이 출품되었다.

탁월한 발명을 뜻하는 ‘유레카’(EUREKA)에서 따온 이 프로젝트에서 학생들은 1학년 때 소규모로 팀을 구성해 실습을 우선 체험하고, 고학년때 이론·개론 수업을 들으면서 순서를 뒤집는 발상의 전환을 통해 학생들 스스로 융합연구를 통해 실용적인 연구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이날 경진대회에서 학생들은 생체적합성 플라스틱 소재와 생체재료를 이용해 제작한 인공장기 모형과 더불어 특정 인공장기를 선택한 동기, 3D 프린팅과 바이오 3D 프린팅의 차이점, 인공장기 모형 제작과정에서 경험했던 실패들과 해결방안 등 유레카 프로젝트를 통해 앞으로 어떤 연구 성과를 창출하고자 하는지에 대해 팀별로 발표하고 토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최우수상은 단순히 자궁의 모형을 만든 것에 그치지 않고, 바이오 3D 프린팅을 통해 만든 자궁이 자궁경부암을 비롯한 여성질환 연구에 어떤 진보적 발전을 가져올 것인지에 대해 발표한 바이오발효융합학과 강경진·박철민·박갑열 학생에게 돌아갔다. 우수상은 심장의 모형을 만든 이가현·김경민·김민선·변지민·황현주 학생과 인체의 중추 기관인 뇌의 모형을 만든 신경주·이다영·이정익·정동주·황혜종 학생이 받았다.

성문희 국민대 바이오발효융합학과 교수(바이오·헬스케어ICC 센터장)는 “학생들 스스로 바이오 3D 프린팅을 통해 인공장기 모형을 직접 만들어 봄으로써 바이오잉크,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모델링과 3D 프린팅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융복합기술을 체험해보고 미래의 가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술교육과 심사를 맡았던 ㈜로킷헬스케어의 김동준 PM도 “의료분야에서 바이오 3D 프린팅은 항공우주, 자동차부품 등과 함께 3D 프린팅 기술이 가장 활발하게 활용되고 있는 분야”라면서 “바이오 3D프린팅 산업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미래 인재 양성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대 바이오발효융합학과는 2017년부터 무균상태에서 임상시료 제작이 가능한 바이오 3D프린팅 시스템을 구축하고, 바이오 3D 프린팅 잉크소재 및 연관 장비 개발 등 핵심 분야에서 4차 산업혁명 원천기술 개발과 융복합 인력양성에 나서고 있다. 내년부터는 바이오 3D 프린팅 경진대회를 전교생을 대상으로 확대하고 단계적으로 전국 단위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김정환 기자 hwani89@segye.com

원문보기: http://www.segye.com/newsView/20191127505372?OutUrl=naver

※ 이 기사는 '뉴스콘텐츠 저작권 계약'으로 저작권을 확보하여 게재하였습니다.

출처 : 세계일보 | 입력 : 2019-11-27 10:45:09 / 수정 : 2019-11-27 10:45:08

관련기사 1건
순번 언론사 제 목
1 국민일보 국민대, 제1회 바이오 3D 프린팅 경진대회 개최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