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국민인!국민인!   RSS

다이슨,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 수상작 발표 / 국민대 공업디자인학과 1위

카테고리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 수상작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

영국 기술 기업 다이슨은 11일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 수상작 및 입상작을 발표했다. 화재 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워터 마스크를 개발한 국민대 팀이 1위에 올랐다.

2004년 처음 개최돼 국내에서는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하는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는 제임스 다이슨 재단에서 매년 주최하고 있는 국제 학생 디자인·엔지니어링 대회다. '일상의 문제를 해결하는 아이디어'를 주제로 학생들이 직접 일상 생활 속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찾기 위해 마련됐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에는 엔지니어링과 디자인을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을 중심으로 108개의 응모작이 출품됐다. 응모작들은 공모전 주제와의 관련성, 현실성과 지속 가능성, 점진적인 개선 및 개발 가능성, 상품성을 포함한 4가지 기준으로 심사를 거쳤다. 올해 국내전 심사위원에는 카이스트 산업디자인학과 배상민 교수, 연세대 생활디자인학과 백준상 교수 등이 참여했다.

올해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의 국내전 수상작으로는 국민대 산업디자인학과에 재학 중인 김재연, 박현수, 우민섭, 이한나 학생의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가 선정됐다.

이들은 화재사고의 주요 사망 요인인 질식사 예방을 위해 젖은 수건 등으로 호흡기를 막고 신속히 대피하도록 권하지만 막상 위급한 상황에 젖은 천을 구하는 것은 쉽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봤다. 이에 착안, 대량의 젖은 마스크를 빠르게 공급할 수 있는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를 고안해 낼 수 있었다.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는 상단에 물탱크, 하단에 마스크가 들어가도록 설계됐다. 상단에 위치한 물탱크의 손잡이를 당기면 물탱크에 저장되어 있던 물이 아래로 떨어지면서 모든 마스크가 한 번에 젖을 수 있도록 했다. 긴박한 상황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안전 색채인 붉은색의 외관을 채택했다.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배상민 교수는 "출품작들이 전반적으로 수준이 높았는데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는 그 중에서도 가장 완성도가 높은 출품작"이라면서 "사용 방법이 매우 직관적이고 적은 비용으로 중요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줬다"고 말했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 수상자로 선정된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 팀에게는 제품 개발 지원금으로 2000파운드가 수여되며 국제전에 자동으로 출품되는 기회가 주어진다.

국민대 김재연씨는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의 국내 우승작으로 선정돼 큰 영광"이라며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의 상용화를 위한 제품 개발 방안을 고민하던 중이었는데,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를 통해 기술 보완과 상용화에 힘을 실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출처: http://www.fnnews.com/news/201809110942484491

관련기사 12건

순번 언론사 제목
1 EBN 다이슨 어워드 수상작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 선정
2 조선일보 화재시 손잡이만 당기면… 젖은 마스크가 뚝딱
3 한국일보 열면 물 쏟아지는 비상용 마스크 보관함… 다이슨 어워드 우승작 선정
4 뉴데일리 다이슨 어워드 수상작에 국민대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 선정  
5 파이낸셜뉴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 수상작
6 조선비즈 다이슨 어워드 2018 수상작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
7 IT조선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국내 수상작 발표…국민대 산업디자인과 수상
8 머니투데이 다이슨이 뽑은 국내 아이디어 1위…'워터 마스크 디스펜서'
9 서울경제 화재 시 젖은 마스크 제공하는 아이템 '다이슨 어워드' 국내전 수상
10 EBN 다이슨 어워드 수상작 '워터 마스크 디스펜서' 선정
11 파이낸셜뉴스 다이슨,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 수상작 발표
12 이투데이 다이슨,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8' 국내전 수상작 발표
출처 : 파이낸셜뉴스 | 18.09.11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