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언론속의 국민   RSS

[윤종영의 IT로 보는 세상] 블록체인, 예술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다 / 윤종영(소프트웨어학부) 교수

카테고리

 

미술 작가들, 특히 신진 작가들의 작품 전시 및 판매를 돕는 스타트업에 관여하고 있다 보니 자연스레 예술 시장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모든 분야가 그렇듯 예술 시장, 특히 미술품 시장에도 다양한 문제점들이 존재한다.

그 가운데 두가지를 꼽는다면 첫번째는 위작 또는 모작, 일명 '짝퉁'의 문제이고, 두번째는 가격 결정의 모호함 등 예술품 거래 전반의 불투명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예술 시장의 오랜 골칫거리였던 이 두가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으로 블록체인이 제시되고 있는 것은 우연이 아닌 듯 하다.

위조와 모작

예술작품의 위조와 모작의 문제는 오래전부터 있었지만, 비물질성이 부각되는 현대 미술에서는 이전보다 더욱 쉽게 복제가 가능하게 됐다. 기술이 발전할수록 진품과 복제품의 구별은 더욱 까다로워졌고, 이에 비례해 예술 작품의 진위에 대한 사람들의 불신이 더해지게 되면서, 결국 이런 복제품들이 오리지널 창작물의 유통과 판매를 더욱 어렵게 만들게 되는 악순환의 고리가 형성되게 된다.

미술 작품의 가격은 누가 결정하는가?

미술 작품 거래의 많은 부분은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작품에 대한 가격의 기준이 딱히 없고, 많은 거래가 수집가와 판매자의 흥정을 통해서 가격이 결정되다보니, 작품과 작가에 따라 가격도 천차만별이다. 이런 이유로 초보 수집가들의 경우 선뜻 작품 구매에 나서기가 쉽지 않다. 결국 미술시장의 불투명한 가격 정보와 거래 정보가 애호가들이 미술 작품을 구매하는데 있어서 가장 큰 걸림돌이 되는 것이다.

블록체인, 그리고 'NFT'

이런 예술 시장의 고질적 문제는 블록체인 기술 'NFT'를 통해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NFT는 'Non-Fungible Token'의 약자. 이른바 대체불가 토큰.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가상자산(암호화폐)은 Fungible Token이라 불린다. 대체 가능 토큰이다. 이런 가상자산 토큰의 가치는 모두 동일하다. 1비트코인=1086만8643원 (2020년 5월4일 기준). 같은 시점에 어느 누구가 1BTC를 구매하더라도 그 가치는 시장에서 정해진 1086만8643원인 것이다.

하지만 NFT는 그 가치가 모두 같지 않고 각 토큰 별로 고유한 특성과 가치를 가지고 있다. 하나하나 모두 다른 토큰. 가치가 다르기에 서로 교환할 수 없는, 대체불가 토큰인 것이다. 이러한 특징의 NFT는 크립토키티와 같은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활용되고 있기도 하며, 나이키, H&M 등 유명 브랜드에서도 제품의 유통과 판매에 NFT를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진행중이기도 하다.

블록체인과 NFT가 어떻게 예술 시장을 바꾼다는 건가

예술 작품 각각의 식별 정보에 블록체인상의 토큰을 부여해 고유한 가치를 가지게 하는 NFT는 예술 작품 거래 방식에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그 이유는 바로 탈중앙화, 비가역성, 투명성으로 대표되는 블록체인의 특성에서 찾을 수 있다.

예술 작품을 위조 혹은 복제하더라도, 해시값으로 변환된 진품이 분산된 노드들에 저장돼 있는 블록체인 시스템에서는 검증 알고리즘을 통과할 수 없다. 또 거래 내역뿐만이 아니라 작품의 기원 혹은 출처 등의 모든 기록이 블록체인에 투명하게 기록되고 누구라도 열람할 수 있기에 가격 비교 및 공정한 거래가 가능하게 될 수 있는 것이다.

이 외에도 예술 작품의 토큰화는 고가의 작품을 여러 사람이 나누어 구매하고 소유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예술 시장을 창출하고 있다. 이 역시 탈중앙화와 투명성이라는 블록체인의 특성이 디지털 기술과 결합되면서 가능하게 된 것이다.

이와 같이 예술 시장에 블록체인과 NFT를 활용하는 다양한 시도들은 이미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와 더불어 독특한 아이디어로 NFT를 작품에 활용하는 흥미로운 프로젝트들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하지만 아직 해결해야 될 여러 문제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특히 전통적인 오브제에 기반한 예술 작품과 디지털 블록체인과의 접점 및 연결의 문제는 여러 분야와의 협업을 통해서 꼭 해결돼야 할 부분일 것이다. 또한 앞서 제기한 예술 시장의 문제점들 중 일부는 블록체인을 활용하지 않더라도 해결할 수 있는 방안들이 대두되고 있기도 하다.

점차 더욱 많은 사람들이 디지털 아이템을 소비하게 되는 시대다. 떠오르고 있는 블록체인과 NFT를 충분히 활용한다면 위변조가 불가능한 디지털 아트의 공급과 수요를 촉진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시장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될 수 있으리라 본다.
글=윤종영
 정리=허준 기자 joon@techm.kr

<Who is> 윤종영 님은?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대학원에서 인공지능과 블록체인을 가르치고 있다. 미 스탠포드대에서 커뮤니케이션을 공부하고, 15년 넘게 실리콘밸리에서 IT컨설턴트업을 해오면서 실리콘밸리를 깊고 다양하게 체험했다. '응답하라 IT코리아'를 공동집필한 바 있으며, 팁스타운 센터장을 역임하면서 수많은 스타트업들의 성장을 도왔다. 현재 서울산업진흥원 사외이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원문보기: https://www.techm.kr/news/articleView.html?idxno=71468

※ 게재한 콘텐츠(기사)는 언론사에 기고한 개인의 저작물로 국민대학교의 견해가 아님을 안내합니다.

출처 : 테크M|2020.05.06 19:15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