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기획특집   RSS

일러스트 갤러리 #16

카테고리

 

 

열여섯번째 일러스트 갤러리 작품의 주제는 '청춘과 노을'이다. 희망과 활기가 피어오르는 청춘과 하루의 끝에서 천천히 저무는 노을, 실로 상반된 느낌의 두 단어다. 청춘의 시점에 놓인 작가는 노을을 보며 무슨 생각을 했을까. 그가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일까. 함께 감상해보자. 

 

  • 정차 

 

 

  • 무제

 

 

 

  •  서울 노을

 


작가의 말

아르바이트를 위해 매번 비슷한 시간에 지하철 3호선 옥수역을 지난다. 휴대폰에서 고개를 들어올려 창밖을 보면 한강위로 지는 노을이 눈에 들어온다. 컴컴한 지하 터널을 지나 펼쳐지는 광경은 멋지다. 물결 위로 일렁이는 빛 조각들을 보고 있노라면 여지없이 감상에 빠지고 만다. 불과 몇 분도 되지 않는 짧은 순간이지만 그걸로 아르바이트 가는 길, 조건 반사같은 기분 전환을 한다. 그 열차 안에 나처럼 다음역, 다다음역을 세아리며 그 광경을 기다리는 사람이 있을까? 있으면 아닌 척 말고 티 좀 내줬으면 좋겠다. '그쪽도 옥수역 지나가는걸 좋아하는군!' 하고 알게. 

 

 

홍보팀 웹기자 10기 이진경 - 2013.09.13

관련글 목록

관련글 목록
설명

제목

일러스트 갤러리 #16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