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교소개 > 총장실 > 인사말  

국민대학교 총장 임홍재

안녕하십니까
국민대학교 총장 임홍재입니다.

국민대학교는 1946년 해공 신익희 선생과 임시정부 요인들이 해방된 조국을 민주의 나라, 광명한 세계로 만들 비전을 가지고, 그 일익을 담당할 민족의 사공들을 키워내기 위해 만든 해방 후 최초의 민족사학입니다.

이 건학 이념은 1959년 학교 중흥자이신 성곡 김성곤 선생의 실용적 인재, 헌신적인 일꾼의 육성 비전으로 구체화되어 오늘날까지 면면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 결과 현재 수도권의 대형대학으로서 교육 성과 및 교육 혁신을 통해 각종 정부 지원사업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으며, 해외 대학 및 각 기관과의 교류를 통해 세계 속의 국민대로 우뚝 서고 있습니다.

도전과 시련이 교차하는 시대입니다. 어렵다는 이야기, 힘들다는 말이 드물지 않게 들립니다. 그러나 인류사에 희망이 가끔 먹구름에 가릴 때가 적지 않았음을, 그리고 그 먹구름 뒤에서는 언제나 그렇듯이 태양이 우리를 변함없이 지켜주고 있었음을 우리는 압니다.

우리 국민대학교는 도전을 피하지 않습니다. 경쟁에서 물러나지 않겠습니다. 우리의 도전과, 우리의 분투가 이 대학의 구성원들 뿐 아니라 이 대한민국의 방파제가 되고, 편안한 울타리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국가 미래에 필요한 기술을 만들겠습니다. 가슴을 따뜻하게 할 예술의 힘을 키우겠습니다. 바른 관점으로 더 나은 공동체를 위해 헌신할 사회과학의 지평을 넓히겠습니다.

이 모든 것을 같이 연구하고, 같이 가르치며, 같이 나누겠습니다. 이교위가(以校爲家) 정신으로 이 국민대학교는 여러분의 ‘행복한 집’이 되겠습니다. 그리고 이 행복은 우리 사회, 더 나아가 전 세계까지 아우를 것입니다. 이 집은 여러분을 위한 것이고, 여러분이 함께 채워가는 집입니다.

문 밖에 계시지 말고 들어오십시오. 언제든 문을 열어 놓고 기다리겠습니다.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감사합니다.

국민대학교 총장
임홍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