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뉴스플러스   RSS

국민대 한국역사학과·공연예술학부,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의 삶 담은 공연 펼쳐 두 전공 결합한 '팀팀클래스'로 융복합 교육 앞장선다

카테고리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한국역사학과와 공연예술학부 학생들이 5일(화) 국민대 예술관 소극장에서 윤봉길·이회영·조소앙·김규식·정정화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 5명의 삶을 그린 공연을 열었다. 공연에서는 나라를 구하고자 노력한 ‘영웅’의 이미지를 부각하기보다 한 명의 부모로서, 자식으로서 왜 독립을 위해 노력할 수 밖에 없었는지를 진솔하게 표현하여 호평 받았다. 특히 이번 공연은 20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들의 후손들도 함께 참석하여 무엇보다 뜻깊었다.

공연은 연극과 역사학의 융합을 통해 조국을 위해 헌신했던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들의 삶을 기억하고 기념하고자 개설된 팀팀클래스 <나라를 찾아 떠나는 시간여행> 과목 과제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다. 학생들은 5개조로 나뉘어 임시정부요인 5인과 그 가족들을 연기했다. 

학생들은 문헌 자료를 통해 시대적 상황을 파악하고 후손들을 찾아가 인터뷰하며 시나리오에 사실성을 더했다. 학생들의 나레이션 연기와 스크린에 비춰지는 당시 사진들이 조화를 이뤄 한 편의 자서전과 같은 풍경이 펼쳐졌다. 공연을 관람한 윤봉길 의사의 손녀 윤주경 씨(前 독립기념관장) 등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학생들이 당시의 시대상과 독립운동가들의 가치관을 체득하고 그것을 온전히 연기로 표현해 큰 감동을 받았다”며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한 편, 팀팀클래스는 도자공예학&응용화학, 법학&체육학과 같이 서로 다른 전공 두 개를 융합하여 하나의 교과목으로 만든 것으로 융·복합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국민대가 대학 최초로 설계한 전공 프로그램이다. 팀팀클래스는 강의를 통해 배운 지식을 실무에 활용하여 지역 사회와 공유한다는 측면에서 국민대의 교육철학인 ‘공동체정신’ 및 ‘실용주의’와 맞물린다. 한국역사학과 연극학이 융합된 팀팀클래스 <나라를 찾아 떠나는 시간여행>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립이 오늘날 우리에게 어떠한 시사점을 주는지를 탐구하기 위해 개설되었다. 

수업을 맡은 한국역사학과 김영미 교수는 “한국역사학과 학생들에게는 역사를 연극으로 표현하는 과정을 통해 정형화된 역사인식에서 벗어나 역사의 다면성을 사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연예술학부 이혜경 교수는 “공연예술학부 학생들에게는 역사 탐구를 기반으로 연극을 창작하는 과정에서 기교와 표현만이 아니라 연극의 내용을 깊이 있게 사고하는 계기가 되어 서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8건

순번 언론사 제목
1 아시아투데이 국민대,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의 삶 담은 공연 펼쳐
2 머니투데이 국민대 학생들,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의 삶 담은 공연 펼쳐
3 베리타스알파 국민대,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들의 삶 공연
4 메트로신문 "이것이 융합교육"… 국민대 두개 학과 학생들 '임시정부 요인의 삶 담은 공연' 호평
5 매일일보 국민대 한국역사학과·공연예술학부 학생들,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 공연 실시
6 에듀동아 국민대 팀팀클래스,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 삶 담은 공연 펼쳐… 요인들 후손도 참석
7 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 J] 국민대, 내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공연 열어
7 한국대학신문 국민대 재학생들,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의 삶 담은 공연 진행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