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뉴스플러스   RSS

[대입 내비게이션-2020 정시 특집] 인문·자연 계열별 교차지원으로 선택 기회 확대

카테고리


국민대는 2020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총 1169명의 신입생을 선발한다. 계열별 교차지원 기회를 확대했으며 인문·자연계 일반학생 전형에서 수능 100%로 선발할 계획이다. [사진 국민대]

국민대학교는 2020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총 1169명의 신입생을 선발한다. 국민대 정시모집은 인문·자연계 일반학생 전형에서 수능 100%로 선발한다.
 

인문계열은 탐구영역에서 사회 또는 과학탐구를 선택하여 지원할 수 있으며 자연계열은 수학 가형뿐만 아니라 나형 모두 지원 가능함으로써 계열별 교차지원 기회를 확대했다. 다만 자연계열 지원자 중 수학 가형 응시자는 취득 백분위의 10% 가산점을 부여한다. 수능 영어 영역은 2019학년도와 동일한 반영배점을 적용하며 수능 한국사는 4등급까지는 감점이 없으며 5등급 이하부터 감점을 적용한다.
 
정시모집 가·나·다군에서 총 1169명(수시 미충원 이월인원 제외)을 모집하며 경영학부 빅데이터경영통계전공, 경영정보학부, 건축학부는 인문계, 자연계로 분리해 모집한다.   2020학년도 체육대학 스포츠산업레저학과는 전형방법 및 전형요소를 변경해 선발하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기존 단계별 전형에서 일괄합산(학생부교과 20%+수능 40%+실기 40%)전형으로 변경되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수시모집 최종 등록이 마감되고 미충원된 이월 인원을 포함한 정시모집 최종 모집인원이 공지되면 수험생 본인의 수능성적을 지난해 입시결과와 비교해 군별 지원전략을 세워야 한다. 수능 영어영역이 등급제로 전환되고 변별력을 갖기 어려웠지만 대학별로 영어영역의 반영배점이 달라 영어영역의 반영비율 및 배점을 반드시 확인하고 지원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
 
국민대 입학처 홈페이지 ‘입시상담솔루션’을 통해 지난해 정시모집 모집단위별 최종등록자 수능성적 평균점수 및 커트점수를 수험생 자신의 성적과 비교해 지원전략을 세워야 한다. 수능 영어영역이 등급제로 전환되고 변별력을 갖기 어려웠지만 각 대학별로 영어영역의 반영배점이 달라 영어영역의 반영비율 및 배점을 반드시 확인하고 지원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
 

한편 국민대는 ‘세상은, 세상에 없던 인재에 주목한다’는 슬로 건으로 세상에 없던 인재를 양성해 내는 것이 교육의 목표다. 이를 위해 국민대는 ‘실용교육’을 통해 글로벌 리더를 키우고 ‘공동체 정신’을 통해 팀워크의 소중함을 가르치고 있다. 특히 자동차 분야는 국민대의 가장 큰 자랑이다. 2015년에는 ‘세계 대학생 자작 자동차 대회(Formula SAE Competition)’에서 세계 4위, 아시아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공업디자인학과에서 개발한 높이 5.3m의 3D 프린터는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 밖에도 IoT, 센서, 암호 수학 등 여러 첨단 분야에서 다양한 전공의 교수와 학생이 체험하며 실제 사례를 통해 생각하고 토론하는 실용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박태훈 입학처장

 

원문보기: https://news.joins.com/article/23660558
 
※ 이 기사는 '뉴스콘텐츠 저작권 계약'으로 저작권을 확보하여 게재하였습니다.
 
출처 : 중앙일보|입력 2019.12.19 00:04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