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국민인!국민인!   RSS

성문희 국민대 교수, 마이크로바이옴 분야 최고 권위 ‘장 바이오 학회’에서 축사

카테고리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가 지난 2월 3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장 바이오 학회’에서 바이오발효융합학과 성문희 교수(LINC+사업단 바이오·헬스케어ICC 센터장)가  축사를 했다고 밝혔다. 

‘장 바이오 학회’는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장내 미생물) 연구와 교류를 위한 학회로 관련 분야를 이끌어 가는 임상 의사와 기초 연구자들이 대거 참석하여 마이크로바이옴의 개요부터 질병, 건강에 미치는 영향까지 관련 주제에 대한 연구 성과와 최근 동향 등의 강연 및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제 2의 게놈으로 불리는 마이크로바이옴은 우리 몸속에 살고 있는 미생물의 유전정보로, 인체 내에서 생체 대사 조절 · 소화능력 · 면역력 등 인체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어 대장건강 뿐만 아니라 알레르기, 류머티즘, 심장질환 등의 질병이 마이크로바이옴과 관련되어 있다.

축사를 한 성문희 국민대 바이오·헬스케어ICC 센터장(바이오발효융합학과 교수) “장 바이오 학회는 ‘인류의 건강 증진과 수명 연장에 이바지 한다’는 목표를 둔 학회로, 의사와 기초 연구자의 지속적인 소통과 연구교류로 우리나라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의 성장과 도약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 사진=장 바이오 학회에서 축사 중인 국민대 바이오발효융합학과 성문희 교수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