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국민인!국민인!   RSS

제16회 한국문학번역상 수상 / 아자리나 리디아(유라시아학과) 교수

카테고리

국민대학교 유라시아학과 아자리나 리디아 교수가 제16회 한국문학번역상을 수상했다. 

한국문학 전문번역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한국문학번역원이 매년 시행하는 한국문학번역상은 올해에는 2017년 1월 1일부터 2017년 12월 31일까지 번역·출간된 도서 중 29개 언어권 167종을 심사하여 총 3명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번역의 수준, 원작의 문학적 가치, 해외출판사에 대한 평가 및 인지도, 번역가의 경력, 작품의 현지 수용도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소설 '나는 여기가 좋다'(한창훈 지음)를 러시아어로 옮긴 아자리나 리디아 교수는 '작가 특유의 토속적 정서조차도 러시아어의 표현구조 속에 자연스럽게 녹여내어 진지하면서도 능숙한 번역이다.'라는 심사평을 받았으며 부상으로 상금 1,000만원과 상패를 받았다.

 

관련기사 4건
순번 언론사 제 목
1 동아일보 한국문학번역상 수상자 3명 선정
2 한국경제 한국문학번역상에 이기영의 ‘고향’ 옮긴 오무라 마스오
3 서울경제 日문학계 지한파 오무라 교수 '한국문학번역상'
4 머니투데이 '한국문학번역상'에 이기영 소설 '고향' 옮긴 日오무라 마스오 교수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