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 캠퍼스 > 국민NEW&HOT > 국민인!국민인!   RSS

국민대, 시민큐레이터 전시 기획 공모 사업 선정/서준영(미술·디자인사학융합전공 13)

카테고리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 미술 · 디자인사학융합전공 서준영 학생이 서울시립미술관이 주관하는 2019 시민큐레이터 전시 기획 공모 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 서준영 학생은 오는 11월 6일(수)부터 17일(일)까지 12일간 서울시립미술관 분관 SeMA창고에서 「간식행사를 넘어서 : 2010년에 대한 총학생회 아카이브」展을 기획 · 개최할 예정이다.

2015년부터 진행된 시민큐레이터 사업은 서울시립미술관이 미술 전공자를 비롯하여 미술에 관심이 있는 시민들이 모여 자생적인 문화의 장을 만들어 나가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시민큐레이터 교육과정을 진행한 후 교육의 수료생 중 10명을 선발하여 전시 기획과 개최를 지원한다.

국민대 서준영 학생의 「간식행사를 넘어서 : 2010년대 대학 총학생회 아카이브」는 ‘학생회의 위기’라는 말이 흔히 나오는 현 시점에서 2010년대의 대학 총학생회는 어떠한 일을 해 왔으며, 당시의 시대적 이슈는 무엇인지를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이를 위해 2010년대 학생회를 둘러싼 시대상황 · 담론을 드러내는 작품과 더불어 학생회 기록물을 모아 작품과 함께 전시할 계획이다. 서준영 학생은 “2010년대 총학생회 활동 기록들을 통해 다가올 2020년대의 학생회의 미래를 함께 모색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특히 서준영 학생은 관심 분야를 바탕으로 기존의 전공이 아닌 새로운 전공을 스스로 설정하고 관련 분야의 진로 탐색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국민대는 2017년부터 학생들이 직접 본인의 전공을 설정할 수 있는 ’자기설계융합전공‘을 신설했다. ’인문·사회 / 이학 / 공학 / 예·체능’ 네 개 분야의 전공 중 계열이 다른 두 개 분야의 전공을 결합하여 새로운 전공명을 학생이 설정할 수 있다. 선택된 분야의 기존 교과목들 중 학생이 배우고 싶은 것들을 직접 선택하여 교과목 커리큘럼을 구성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미술 · 디자인사학융합전공을 승인받은 서준영 학생은 “학예사를 목표로 미술과 역사 모두를 공부하기 위해 미술 · 디자인사학 융합전공을 스스로 설계했다”며 “내가 배우고 싶은 분야에 대해 더욱 심도할 수 있게 공부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밝혔다.

 

원문보기: 한국일보https://n.news.naver.com/article/469/0000427487

※ 이 기사는 '뉴스컨텐츠 저작권 계약'으로 저작권을 확보하여 게재하였습니다.


출처 : 한국일보|2019-10-02 16:58

목록 출력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