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도전하는 국민*인

KMU 소식

고등교육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대학

뉴스플러스

중앙일보 대학평가 순위 상승률 1위 대학으로 국민대 선정

2010년 34위에서 2019년 16위로 껑충... 교육부터 연구까지 대학의 총력을 산학협력에 집중 서울소재 종합대학 최초 창업대학원 설립

날짜 2020.12.07 조회수 3167

 

우리 대학이 지난 10년간 진행된 중앙일보 대학평가에서 가장 순위 상승이 두드러진 대학으로 평가받았다. 지난 2010년 34위에서 2019년 16위에 오르며, 4차산업혁명 시대 대학교육을 선도하는 대학의 반열에 올랐다고 할만큼 놀라운 성과다.

 

가장 괄목할 만한 성과는 산학협력부문이다. 우리대학은 실용주의 교육철학을 바탕으로 모든 힘을 산학협력에 집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교육과 연구에 크게 집중했다. 그 결과 2019년에는 과학기술교수 당 기술이전수입이 가장 많은 대학으로 선정됐다. ‘기술이전 수입료’란 대학이 연구를 통해 획득한 성과와 기술을 기업에 이전한 대가로 지급받는 금액을 말한다. 우리 대학은 산학협력수익 부문에서도 2위를 차지했다. 

 

창업관련 성과가 꾸준히 높다는 점도 눈에 띈다. 우리 대학은 서울소재 종합대학으로는 최초로 창업대학원을 설립했다. 지난해 진행된 중앙일보 대학평가 창업 부문에서는 창업교육 비율과 창업지원 및 성과 부문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기술과 디자인을 융합한 창업 사례가 특히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4학년 노영조 학생 (‘이퀄’ 대표)는 환경미화원을 위한 소형 전기차 시제품 완성을 앞두고 있다. 교내 창업강좌인 ‘알파 프로젝트’ 등을 수강하며 이뤄낸 성과다. 
    
그 외에도 외국인학생비율 (2020년 평가 기준 5위)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외국인 학생비율은 학부 및 일반대학원 재학생 수 대비 학위과정에 등록한 외국인 학생 비율을 말한다. 

 

 

관련기사 4건

순번 언론사 제 목
1 중앙일보

성균관·한양대 대약진 ‘SKY 삼국지’ 흔들었다

2 중앙일보

산학협력 국민대, 창업강좌 400개 가천대 ‘도약’…열쇠는 선택과 집중

3 중앙일보

KAIST·포스텍, 체계적 기술교육 덕 창업 성공 많아 (창업교육이수학생비율3위)

4 중앙일보

홍익대 장학금 지급률 높고, 경희·서강대 국제교류 앞장 (외국인학생비율3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