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도전하는 국민*인

KMU 소식

고등교육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대학

뉴스플러스

국민대, 2020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개최

날짜 2020.12.14 조회수 517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 LINC+사업단이 지난 12월 9일 국민대 산학협력관에서 ‘2020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주최하는 ‘2020 산학협력 EXPO’와 연계해 개최된 이번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는 코로나19가 불러온 비대면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전시와 더불어 동영상 평가로 진행됐다. 올해에도 공학, 자연과학, 인문사회, 예체능 등 다양한 전공 분야에서 총 30팀이 참여해 서로의 의견과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눈길을 끈 아이템은 대상을 수상한 기계공학부 ‘KESCO’ 팀(박정민ㆍ정의준ㆍ김민수ㆍ천재령ㆍ이현중)의 ‘코로나19 격리시설 관리로봇 KUMERO’다. 이 로봇은 물품 전달은 물론 QR코드 인식을 통해 환자의 신원을 확인하고 센서를 통해 체온을 측정하는 등 비접촉방식으로 의료진의 안전 확보와 더불어 환자의 효율적 관리가 가능해 심사위원들로부터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이오발효융합학과 ‘Fermeister’팀(노윤철ㆍ김성범)과 의상디자인학과 ‘8’팀(우윤정ㆍ정민ㆍ함지수)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고품질 국산 효모 및 맥주’를 만든 ‘Fermeister’팀은 현재 수제 맥주 제조에 사용되는 효모의 높은 해외 의존도와 긴 배송기간에 따른 고비용과 품질 저하에 대한 문제를 개선하는 데 집중했다. ‘바람백’을 제작한 ‘8’팀은 네덜란드에서 시작된 ‘프레셔스 플라스틱’(Precious Plastic)이라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플라스틱 쓰레기를 모으고, 분쇄하고, 제작하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지닌 플라스틱 재활용 가방을 만들어 큰 관심을 끌었다.

 

이밖에도 바이오발효융합학과 ‘E.S’팀(차상현ㆍ김형준ㆍ장주연), 기계공학부 ‘14Studio’팀(윤성은ㆍ박주용ㆍ이윤형), 행정학과 ‘모행’팀(이현지ㆍ김재은ㆍ임진호ㆍ장혜원ㆍ전지해)이 우수상을, 행정학과 ‘문샷띵킹’팀(김상연ㆍ김은진ㆍ조이준ㆍ최수빈ㆍ한승연), 전자공학부 ‘구해조’팀(양수빈ㆍ설지은), 바이오발효융합학과 ‘생크림, 프들’팀(김혜윤ㆍ정선빈ㆍ김서정ㆍ장민지ㆍ권세라ㆍ송선정ㆍ김예린)이 장려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 10일 ‘2020 국민대학교 산학협력 KO-UP Week’에서 개최된 시상식에서 박찬량 국민대 산학연구부총장(LINC+사업단장)은 “기업과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문제들을 해결하는 캡스톤디자인은 국민대의 교육철학인 공동체정신과 실용주의를 가장 잘 보여주는 팀 프로젝트”라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협업을 통해 이렇게 놀라운 성과를 내준 학생들에게 너무나 감사하다”고 밝혔다.
 

 

※ 이 기사는 '뉴스콘텐츠 저작권 계약'으로 저작권을 확보하여 게재하였습니다.

관련기사 1건

순번 언론사 제 목
1 동아일보

국민대학교 LINC+사업단, 2020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