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도전하는 국민*인

KMU 소식

고등교육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대학

언론속의 국민

[ET단상]CES 2023, 코로나19 이후의 새로운 혁신 / 정구민(전자공학부) 교수

날짜 2023.01.18 조회수 82

세계적 경기침체에도 CES 2023에는 많은 기업과 관람객이 참여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혁신을 찾고자 하는 노력을 보여 주었다. 새롭게 떠오른 기술적인 키워드

는 없었지만 코로나19 이후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 맞춘 기술의 혁신이 주로 선보였다.


국가별로는 미중 무역분쟁 이후 중국 업체들의 참여가 크게 줄면서 우리나라 기업들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참석했다. 우리나라 업체들은 혁신상도 많이 수상하면서 2023년 좋은 성과를 기대하게 했다.


전반적으로 CES 분위기는 예전과 많이 변한 상황이다. 가전이 중심이던 예전에서 벗어나 자동차와 모빌리티가 전시 핵심이 되었다. 코로나19가 사실상 끝난 이후 가전 시장이 위축된 점과 모빌리티 분야에서 기술 발전이 빨랐던 점도 이유가 될 수 있다.


산업 간 경계는 점점 사라져 간다. 삼성전자의 캄테크, LG전자의 앰비언트 컴퓨팅, 벤츠의 프로액티브 인공지능(AI) 등은 모두 기기가 사용자에게 스스로 맞춰 주는 개념이다. AI를 통해 사용자가 편리함을 느끼기 위한 기술 완성도는 더 높여야 하지만 기기를 연결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준은 충분하다. 가전에서 자동차로, 서비스와 소프트웨어에서 기기로 발전하는 다양한 사례도 선보이고 있다.


맞춤형 최적화는 CES 2023 핵심 이슈가 됐다. 사용자에게 맞는 화장품을 즉석에서 만들고, 사용자가 원하는 대체육 패티를 만들어서 굽고, 전기차 구조를 최적화해서 생산 단가를 낮추는 등 단계를 줄이고 단가를 낮춰서 코로나19 이후의 시장 상황을 넘으려는 노력이 다양하게 제시됐다.


현재 모빌리티 산업은 기술과 서비스 발전이 가장 빠른 분야다.


코로나19가 사실상 종식되면서 이동이 크게 늘어난 점도 주요 이유가 되고 있다. 다만, 모든 자동차 기업이 2022년에 좋은 실적을 낸 것은 아니다. 자동차 기업 중 전기차-자율주행-서비스에 노력한 업체들의 성과가 대체적으로 좋았다.


CES 2023에서도 BMW, 벤츠, 제너럴모터스(GM), 폭스바겐 등 주요 업체들은 전기차-자율주행-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차량 내 사용성도 중요해지고 있다. 자율주행 진화와 전기차 진화는 차량 내 공간의 사용성을 높이고 있다. 자율주행 레벨3가 되면서 차량이 자율주행을 책임지게 되고, 전기차 플랫폼에서 큰 용량의 배터리가 안정적으로 제공되면서 화려한 디스플레이와 사운드의 서비스가 사용자에게 제공될 수 있다.


빅테크 관련 업체들이 모빌리티 전시를 강화한 점도 특징이다.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서비스(MS) 등 빅테크 업체들은 AI 음성인식-클라우드 데이터 분석-데이터 기반 서비스-자율주행 차량이나 자율주행 셔틀을 선보이면서 데이터와 서비스 기반의 시장 변화를 이끌고 있다.


기업용 기술을 강조한 CES 발표처럼 보안 기술과 관련 산업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데이터와 서비스를 활성화할 수 있는 보안의 제도화는 앞으로 기업용 기술의 핵심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가까이 와 있는 메타버스 산업도 중요해지고 있다.


CES는 메타버스를 가상현실(AR), 증강현실(VR), 확장현실(XR) 등을 모두 아우르는 큰 개념으로 정의하고 있다.


메타버스는 다양한 산업에서 응용되고 성장해 나가고 있다. 또 웹 3.0과 연계되면서 지식과 정보의 가치 교환이라는 새로운 시장도 열어 가고 있다.


디지털 헬스 산업에서는 다른 측면이 엿보인다. 원격진료 산업이 성장하고 진단에서 치료로 발전해 가는 미·중에 비해 우리나라의 관련 산업은 여전히 진단에 머물러 있다. 원격진료 업체인 텔레닥의 기조연설이나 디지털 의료 업체 애봇의 사례에서 규제 혁신의 필요성도 짚을 수 있다.

 

CES 측은 경기 침체에서 기술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경제 '위기' 상황에서 기술이라는 '기회'에 투자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우리나라 업체들은 플랫폼과 서비스 측면에서 아쉬움이 남기는 하지만 CES 2023에서 전반적으로 좋은 전시를 선보였다. 새로운 혁신의 기회를 돌파구로 삼아야 할 2023년, 우리나라 업체들의 좋은 실적을 기대해 본다.

정구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 gm1004@kookmin.ac.kr

 

 

 

 

 


※ 게재한 콘텐츠(기사)는 언론사에 기고한 개인의 저작물로 국민대학교의 견해가 아님을 안내합니다.

※ 이 기사는 '뉴스콘텐츠 저작권 계약'으로 저작권을 확보하여 게재하였습니다.